이러다 진짜 제3지대당 탄생 홍준표 대구시장 여야 쓴소리

▷여야 각종 논란 커지는 무당파▷제3지대 신당 창당 논의 가속화

(출처=페이스북 홍준표)

[위즈 경제]이·정원 기자=여야가 각종 논란에 휩싸였고, 무당파층의 비율이 증가하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 시장이 여야 지도부에 대한 비판과 함께 제3지대 신당 창당 가능성을 거론했습니다.

23일 홍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당에 해악을 미치는 자진 탈당, 검찰 조사를 받는다는 송·욜 길, 당에 해악을 미치는지에 관계 없이 끝까지 자리를 지키겠다는이·재명이, 정·그아은훙 늪에 빠지고 당은 어떻든 나만 살면 좋다는 여권 지도부”로 여야 지도부를 향해서 강력한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그는 “이대로는 정말 제3지대당이 탄생한다”로 “이를 보고한국 국민은 과연 어떤 판단을 하는가”라고 지적했어요.폰 시장은 18일”당 지지율 폭락이 우리 탓일까”로 “당분간 입을 다물고 있다”라고 했지만 불과 5일 뒤 여야 지도부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홍 시장이 이런 발언을 한 것은 여야의 잇단 논란에 따른 무당파층의 증가와 함께 최근 정치권에서 제3지대의 형성을 위한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달 18일 한국 갤럽이 공개한 여론 조사에 의하면, 여야 동시에 지지하지 않다는 무당파층의 비율이 지난해 대선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민주당의 “전당 대회 돈봉투 의혹”과 국민의 힘 지도부의 잇단 실언 논란 등으로 무당파층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함께 민주당의 금·테소프 전 의원은 급속히 늘어나는 무당층을 겨냥한 제3지대 신당 추진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금 전 의원은 이달 20일 동아 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무당층은 과거와 다른 『 학습된 무녀층 』이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박근혜 정부를 과반수의 지지로 당선시켰지만 탄핵 후 문재인 정부로 바꿨다.

다시 5년 만에 참신하다는 검사 출신인 윤 대통령을 만들었지만 국민 감정을 상하게 하는 정치만 하고 있다”이라며”(무소속층이)결국 여기저기에(권력을) 줘도 소용이 없다는 무용감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꿈 전 의원은 다음 총선 목표 치를 30자리다며” 많지만 전체 의석 중 10%이다.

유권자가 10%정도는 실험할 의사가 있을 것”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힘의 안철수 의원도 “양당에 실망한 유권자가 향후 늘어나면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이라며 김 의원의 신당 창당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한편 유승민 국민의 힘 전 의원은 금 전 의원의 신당 창당에 대해서,” 죽을 각오로 해야 할 의지가 없으면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유 전 의원은 24일 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 쇼”의 인터뷰에서 “(신당은)민심을 흡입할 비전, 정책 등 매력이 없으면 안 된다”이라며” 그럴 수 있지 않으면 나는 신당이 성공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생각”고 말했습니다.

계속”정치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동지들과 함께 하는 일이지만 정말 죽음의 계곡을 함께 하는 굳은 의지, 나는 옳고 정당을 하면서 그것이 성공하지 못한 “으로 “그리고 지난번 합병을 하면서 내가 그 책임을 맡고 총선에서 불출마를 했다.

지금 다시 이야기가 나오는데 나는 솔직히 정말 상당한 의지와 비전과 매력 등을 갖추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라고 덧붙였습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