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를 입력해 주세요. ‘WWW’ 9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 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7%, 최고 4.6%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검색어를 입력해 주세요. ‘WWW’ 9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 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7%, 최고 4.6%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3일(수)방송된 tvN수목 드라마”#검색어를 입력 하세요”#WWW”(연출 전·지현/극본 권·도웅/권·영일, 제작 위치 안 댐 픽처스/이하<암 부루 유>)#9회는#케이블,#IPTV,#위성을 통합한#유료 플랫폼 중 시청률로 가구 평균 3.7%,#최고 4.6%를#기록, 최고 시청률을 보였다.

TvN타깃의 남녀 2049시청률이 평균 2.4%, 최고 고. 0%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 플랫폼 전국 기준/닐슨 코리아 제공)이날 방송에서는 배·타미(임·수정 분)과 차·형(이·다희 분)의 활약으로 “바로 열풍”을 불러일으키는 업계 1위”유니콘”와의 점유율 차이를 단 1.7%까지 따라붙었다”바로”을 위한 송·가교은(정·혜진 분)의 반격이 시작됐다.

긴급 기자 회견을 소집한 카교은이 “최근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검색어 『 베타, 』은 내부 조사 결과 조작된 검색어였다.

전문적인 검색어 조작 업체가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이라며 포털 사용자에게 고개를 숙이고 사과한 것이다.

유니콘의 이사인 카교은에 넘친 질문은 공교롭게도 “그럼 곧 조작된 검색어 말입니까?”라는 것이었다.

유니콘과 기압이 국내 포털업계를 대표하는 당시”베타,”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것은 두 포털 사이트들이었기 때문이다.

카교은은 “바로의 사정은 모르지만 보통 검색어 조작 업체가 조작을 시도 할 때는 유니콘과 바로 모두 조작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이 대답은 사람들에게 “팔로는 『 베타, 』이 조작된 검색어라는 것을 모르거나 알고도 은폐했다”라고 생각하기에 충분했다.

단 한 차례의 기자 회견에서 유니콘의 이미지를 상승시키고 바로 이미지를 끌어낸 카교은.이를 보고타미는 화가 났다.

”베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사건의 배후는 카교은의 남편인 오·지누(지·승현)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실을 밝히는 증거를 웹툰 작가 고도리의 유니콘 계약 해지 명목으로 카교은에 넘긴 것으로, 타미가 되지 않았다.

기자 회견이 끝난 뒤 자신의 아지트에서 가교은과 만난 타미는 “사람들이 이제야 유니콘이 정의라고 하지만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단언했다.

KU그룹의 뜻대로 대선 후보의 실시간 검색 키워드를 삭제하고 아무런 잘못도 아닌 자신을 청문회에 내놓은 최종적으로는 해고까지 한 카교은이 바로까지 공격, 다시 타미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 워드에 올라가면 분노를 참지 못한 것이다.

그래도 타미는 카교은에 향하고”유니콘 추락시키자 더러운 가십에 당신의 이름이 오르지 않는 “이라고 말했다.

가교은가 쓴 방법이 얼마나 괴로운 것인가, 그렇게 이기는 것이 얼마나 부끄러운지도 알고 있으므로”더 좋은 방법으로 이기고 주었다”라는 타미는 마지막으로 “그 순간이 오면 제발 오늘이 진심으로 부끄럽게 되기를 바란다”라는 말로 안방 극장에 걸 크래쉬를 폭발시켰다.

또 브라이언(권·헤효붕)은 바로를 지키기 위해서 사퇴를 공표하고 충격을 주었다.

”브라이언의 사퇴는 유니콘의 의도대로 움직이는 것”이라는 타미와 챠효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검색어 『 베타, 』이 조작됐다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검색어 조작을 막는 기술이 없다는 이유로 해당 사실을 은폐했다”으로서 모든 사실을 솔직하게 밝힌 브라이언.”기업은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

도덕적 문제가 아니라 사업적인 약점이 되기 때문이다”,”대표는 타미의 권리를 잡아낼 수 있을 때도 있지만, 문제가 된 때는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이기도 하다”로 회사를 떠났다.

한편 유니콘 기자 회견은 KU그룹에도 타격을 주었다.

”베타, 실시간 검색 조작”이 일어난 날에 파묻힌 총리의 아들 입학 부정이 다시 표면화하고 청와대가 장 회장(예·수정 분)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화난 장 회장은 가교은의 친정 부모님의 회사를 빌미로 가교은를 협박했다.

장 회장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자신의 부모 앞에서 ” 하던 대로면 살던 대로 산다.

선택하고 카교은.어떻게 한다”이라는 장 회장을 참담한 심정으로 바라보던 카교은은 “더 이상 하던 대로 하지 않습니다.

지누 씨와 이혼하겠어요 “라고 선언,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폭발시켰다.

TvN”검색어를 입력 하세요” 제10회 4일(목)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